2007.11.07 19:44

Simple Life - Simple Life Pays Back!

About a month ago, I posted this. http://yoojinc.tistory.com/trackback/38
한달전에 단순하게 살겠다고 글을 쓴적이 있었다.

I got my electricity bill for October today and it went down from $24.54 to $18.56. Wow! That is almost 25% of saving. Usage difference is 106-71 = 35kWh. (Seems like there was a rate difference, too, since usage has decrease more than 25%. I should check it later.)
오늘 10월치 전기요금 고지서를 받았는데, 전기요금이 25.54불에서 18.56불로 줄어든거다. 사실 난방 들어오기 전에 전기난로를 쓴 날도 있었고, 잘때도 핫패드를 쓰기 때문에 예상하지 못한 일이었다. 킬로와트로는 106kWh에서 71kWh로 35kWh나 줄었다. (킬로와트수로 줄인 거에 비해서 요금은 그만큼 차이가 안나는것 같은데 나중에 자세히 봐야 할듯.)

I doubt it came from unpluging things. But by doing that, I don't have things on (TV or laptop) when I am not using them. I wans't really good at keeping this simple life style towards the end of the month but it is a great motivation.
플러그 끼워놓는 동안 쓰는 전력이 얼마나 된다고 그것 때문은 아닐테고, 다만 다른 일하는 동안 플러그를 아예 뽑음으로서 쓸데없이 TV나 노트북을 켜놓지 않아서 생긴 차이가 아닐까 싶다. 아무튼 단순한 생활에 큰 motivation이 되는 일이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10.23 20:01

Life in the US - Getting Back My Overcharged Copay/진찰료 돌려받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서는 각자 가진 보험에 따라 주치의한테 갈때랑 전문의한테 갈때 본인 부담금이 다르다. 내 보험 같은 경우는 8월까지는 전문의는 본인부담금 $10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지난 봄에 다닌 이비인후과에서는 $20을 내라는 것이었다. 이 사람은 뭔가 다른가보다라고 생각하고 그냥 $20을 다 내고 다녔는데 이제사 정산이 되서 날아온 보험회사 기록(EOB, Explanation of Benefit이라고 한다)을 보니까 그쪽에서는 내가 $10을 냈다고 생각하고 있는 거였다. 참고로 여긴 $10-30 본인 부담금이 기본이다. 한국의 본인부담금이 비싸다고 생각하면 재고하시길. 호호.

I knew that my copay was supposed to be $10, but when my ENT doctor charged me $20 copay, I thought there must be something different. The last time I saw him was in August, I finally got my Explanation of Benefits and learned that I was being overcharged.

병원에 전화를 해보니 그게 사실이면 그동안 더 낸거를 돌려준다는데 지난주 목요일에 확인해보고 연락해 준다고 하고는 여태 소식이 없다. 사실 전화를 해댄거는 지지난주 금요일부터고 담당자랑 통화를 한게 목요일이었다.

So I call the doctor's office, and they said if that's true they will be give me refund. I started calling them from Friday two weeks ago, and I finally got to talk to the person in charge on last Thursday.

오늘 다시 전화했더니 목요일이 되야 다시 출근한다나. 초진빼고 7번 간거 다 해서 $70인데, 그런다고 내돈 떼먹을 수 있을줄 아시나? 내 끝까지 쫓아가서 받아낼테다.

She said she's check and return my call. I haven't heard from her till today, and when called again, I was told that she will be in on Thursday. It's $70 total, and I am going to call them until I get that check in my mail box!

나 같은 정리수집광이나 그런 보험회사 편지를 다 읽어보지 대부분은 자기 신용카드 내역서도 잘 안보는거 같던데, 이 나라에서 일년에 이렇게 과다청구해서 없어지는 의료비는 얼마나 되는걸까?

I am an OCD and a geek enough to crack that code on EOBs, but I wonder how many people actually read them. I know most people don't even read their credit card bill. And I wonder how much loss is happening with these medical overcharges?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10.21 20:45

Walden Pond

일요일 아침 일찍 깨서 빈둥대다 갑자기 생각이 들어서 11시 20분차를 놓치지 않기 위해 택시를 잡아타고 North Station으로 달려갔습니다.
It was very spontaneous. I picked up my stuff and went to North Station to catch 11:20AM train to Concord.

북역 (North Station) 입니다. 여기서 Concord 역까지는 느림보 통근열차로 42분 걸립니다. MBTA commuter rail은 느리게 가도 시간은 (미쿡스럽지 않게) 잘 지킵니다.
North Station. It takes 42 minutes from North Station to Concord Station. MBTA commuter rail is slow but usually on time.
DSCN2744

Concord 역에 내려서 일단 Thoreau 길을 따라 가다가..
I liked the direction. You first follow Thoreau Street...
DSCN2750

Walden 길에서 오른쪽으로 꺽어들어갑니다.
Then, turn right on Walden St.
DSCN2754
DSCN2755

기차에서 내린지 25분 정도 걸었나? 도착했습니다. 주차장이 있는 입구와 반대편인 이쪽은 상대적으로 조용하더군요.
After 25 min walk, I was there. This side of the park was relatively quiet.
 DSCN2757

Walden Pond 전경
DSCN2804

이제 서서히 단풍이 들어가는 중입니다.
Leaves are turning colors.
DSCN2794

제가 타고 온 기차길입니다.
Railway I came on.
DSCN2803

앉아서 책 좀 읽는 척 하다가.. ^^ (Walden은 아닙니다.)
I sat around and read for a while. (Not Walden. :-) )
DSCN2789

Thoreau의 오두막터입니다.
This is where Thoreau's house was.
DSCN2774 DSCN2776

호수 둘레를 따라 나 있는 산책로.
Trail around the pond.
DSCN2805

요즘의 월든은 소로우 시대의 조용함과는 거리가 멉니다. 주립 공원의 일부라 인원제한을 하기도 하지만, 특히 오늘은 Native American Summer (어떤 교수가 인디언 썸머를 이렇게 장난스럽게 부르더군요) 날씨라 주차장 가까운 쪽은 이렇게 북적대더군요.
Now Walden is far from solitude of Thoreau's time, especially a "Native Indian Summer" day like today.
DSCN2812

이건 복원한 오두막. 실제 사이즈랍니다.
Replica of the house.
DSCN2813

내부
Inside
DSCN2815

돌아오는 길의 단풍.
The way home.
DSCN2818
DSCN2822

Concord 역입니다.
Concord Station.
DSCN2824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2007.10.17 10:36

Simple Life - from 여유당전서(與猶堂全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약용' 1993 백남준

English translation of the next may come later.

음식이란 목숨만 이어 가면 되는 것이다. 아무리 맛있는 고기나 생선이라도 입술 안으로만 들어가면 이미 더러운 물건이 되어 버린다. 삼키기 전에 벌써 사람들은 싫어한다.

인간이 이 세상에서 귀하다고 하는 것은 정성 때문이니, 전혀 속임이 있어서는 안 된다. 하늘을 속이면 제일 나쁜 일이고, 임금이나 어버이를 속이거나 농부가 농부를 속이고 상인이 동업자를 속이면 모두 죄를 짓게 되는 것이다. 단 한 가지 속일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그건 자기의 입과 입술이다. 아무리 맛없는 음식도 맛있게 생각하여 입과 입술을 속여서 잠깐 동안만 지내고 보면 배고픔은 가셔서 주림을 면할 수 있을 것이니, 이러해야만 가난을 이기는 방법이 된다.

금년 여름에 내가 다산(茶山)에서 지내며 상추로 밥을 싸서 덩이를 삼키고 있을 때 구경하던 옆 사람이 “상추로 싸 먹는 것과 김치 담아 먹는 것은 차이가 있는 겁니까?” 라고 물었다. 그래서 나는 거기에 답해 “그건 사람이 자기 입을 속여 먹는 법입니다” 라고 말하여, 적은 음식을 배부르게 먹는 방법에 대하여 이야기해 준 적이 있다. 어떤 음식을 먹을 때마다 이러한 생각을 지니고 있어야 하며, 맛있고 기름진 음식만을 먹으려고 애써서는 결국 변소에 가서 대변 보는 일에 정력을 소비할 뿐이다. 그러한 생각은 당장의 어려운 생활 처지를 극복하는 방편만이 아니라 귀하고 부한 사람 및 복이 많은 사람이나 선비들의 집안을 다스리고 몸을 유지해 가는 방법도 된다.

-고등학교 ‘국어’(교육부) 197쪽, 정약용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

My next Korean book order is growing. Maybe it's against "simple life" but I can't go without reading something printed on paper in Korean.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10.03 21:32

Simple Life

이사하고부터 단순하게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정리를 많이 했다. 가구를 다 팔아치우고 침대랑 큰상 하나만 놓고 살아 보겠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식탁을 없애고 완전히 좌식 생활로 가려니까 좀 망설여져서 일단 식탁은 남겨뒀다.
I wanted a simple life since I moved. I sold most of my furniture and wanted to just keep a bed and a big Korean style table as desk/dinner table. I got a little nervous about getting rid of the dinner table - maybe some guests may be uncomfortable to sit on the floor? I will see how it goes.

이 집은 내가 미국서 살아본 집 중에서는 유일하게 건물에서 눈에 보이는 곳 - 지하 세탁장에 전기계량기가 있다. 매월 3일이 계량하는 날이라 어제 빨래하러 내려간 김에 봤더니 지난 달에 딱 100kW를 썼다. $24 나올꺼라는 얘긴데, 미국에서는 꽤 적게 내는 편이지만 더 단순하게 살면 더 줄지 않을까란 생각을 했다.
This is a first place in the US I lived which has an electricity usage meter in a visible place - in the laundry room. Every 3rd is the readout day. I checked it yesterday. 100kW. $24.

해서 올라와서 당장 쓰고 있지 않은 모든 가전 제품의 코드를 다 빼보기로 했다. 그러면 어차피 TV를 보려면 전원부터 꽂아야 할테니까 싶어서 꼭 필요하지 않은 리모콘도 없애볼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리모콘 굴러다니는게 상당히 귀찮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래서 CDP 리모콘을 빼고 리모콘다 다 치워버렸다. 그리고 모뎀 전원까지 빼버렸다. 뭔가 단출한 생각이 들었다.
I started thinking if I could reduced that. I decided to unplug everything I'm not using right now. And since I'll have to plug in the power cord to watch TV, I decided to put the remote controls away; they're kind of annoying to have around anyway. Then I turned off the cable modem as well. It was nice and simple.

오늘 저녁엔 기다리는 이메일들이 있어서 모뎀까지 뽑을수는 없지만 이 상태로 얼마나 버티는지 한번 해볼까 싶다.
I have to wait for an email tonight, but I'm going to see how this goes.


신고
Trackback 0 Comment 3
2007.10.03 10:01

이공계 ‘미국유학 박사’ 절반 현지 정착

http://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240395.html

가고 싶은지도 잘 모르겠고, 가고 싶다고 한들 갈데가 있는지도 모르겠구만. 이렇게 통계를 내면 마치 선택의 여지가 있는데도 돌아가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박사 학위 소지자 채용 수요 대비 공급으로 따져야 하지 않을까.

돌아가지 않는 절반의 일부가 될 것 같은 1인.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2007.09.27 23:41

Preparing for retirement.. beyond finance

최근에 영어로된 제태크 블로그들을 몇가지 읽고 있다. 십대 미혼모에서 지금은 억대 연봉까지 오른 흑인 여성 같은 아주 존경스러운 사람도 있고, 나름대로 재미있고 유용한 정보도 많다.
I've been reading a few personal finance blogs lately. It's fun to read, useful information, and some very amazing stories.

그런데 특히 미국쪽 싸이트를 보다보면, 어떻게든 빨리 retire해서 모아 놓은 돈으로 사는게 당연한 목표처럼 느껴진다는 거다.
But I feel like many times early retirement is some kind of agreed goal of everyone. I see comments like "...  will be able to retire in ** years!".

아니 그럼 그 다음엔 뭘할꺼냐는 말이다. 짤리는게 아니고 제발로 회사를 나가면 환상적인 삶이 그냥 펼쳐지게 되어있단 말이냐고.
So what are you going to do with that time? I might be missing something, but I haven't seen any discussions about that. Out of 9-5 job = awesome life?

문득 2년 전쯤에 갈무리해둔 이윤기의 수필이 생각이 났다.
Then I remembered this article.

"20대, 30대, 40대, 50대를 살고 있는 연하의 친구들을 위해 이 글을 쓴다. 마음에 사무치는 바가 있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쓴다. 사무치는 바가 있다면 내 연하의 친구들이 맞을 40년, 30년, 20년, 10년 뒤의 겨울은 덜 추울 것이다. 나는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I am writing this for my younger friends in their 20s, 30s, 40s and 50s, with my sincere hope to touch their hearts. If my effort is successful, my younger friends will have warmer winters after 40, 30, 20 and 10 years. I can guarantee."

Sounds like the usual story.
여기까지는 많이 듣던 말 같다.

"대숲이 내게 가르쳐주었다."
"Bamboo forest has taught me." hmm...


전문 읽기 (Full text in Korean)

more..

For those who can't read Korean, it's about how he planted a bamboo tree outside of his window just four years ago, and now it grow up to a small forest of 20 bamboo trees. He's thinking what would have happend if he planted this one bamboo tree 30 years ago. And he's not talking about money. About preparing "contents for the 2nd life (a rough translation)", searching for another (or true) passion - I said "or true", because I know quite a few, and hope to be one, who have true passion for their 1st life job.

If "I don't have enough money to invest" is an excuse, "I don't have enough time to develop a hobby/read/etc." might be an excuse too.
신고
Trackback 0 Comment 3
2007.09.25 15:25

Happy Holidays!

달하 노피곰 도다샤
어긔야 머리곰 비취오시라
-악학궤범(樂學軌範) 정읍사(井邑詞)

이제 미국에 온지도 오래되서 한국 명절이 예전만큼 실감나지는 않지만
그래도 추석인데 다들 맛있는 거라도 찾아먹길!

If you are wondering what holiday it is, click here!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2007.09.24 22:27

Figaro

사용자 삽입 이미지
I started my 2007-2008 cultural season with a nice modern-touched opera-play Figaro at ART.
지난 주말 ART에서 Figaro로 이번 공연 시즌을 시작했다.

I was never a big fan of Mozart's operas; in fact, only Mozart I really listened were mass music. One reason I never got into Mozart operas is that it's just impossible to follow the story by only listening to CDs. I guess it's more correct to say that I'm not a big fan of Opera Buffa. But I am getting more interested to earlier music than the ones I used to like.
사실 난 미사 음악을 제외하고는 모짜르트를 좋아한 적이 없다. 정확히 말하자면 오페라 부파를 좋아하지 않는거겠지만, 정신없이 등장인물 많고 산만한 모짜르트 오페라는 음악만 들어서는 내용을 알기도 어려워서 유명한 아리아 말고는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다.

So, I finally learned what it was about, although I already own a legendary recording of Le nozze di Figaro. I won't even start talking about the story, because even after watching it, it just doesn't make sense. Just a silly story told by beautiful arias. Maybe the important thing is making mockery of the nobles?
그래서 이미 에리히 클라이버의 피가로의 결혼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이번에 드디어 대략 어떤 이야기인지를 배웠다. 대강 추린다는건 불가능한것 같아서 줄거리는 쓰지 않겠다. 사실 별 의미도 없는것 같고. 하인이 귀족을 조롱한다는 주제 정도?

ART's Figaro, not Le nozze di Figaro, started like a play, set in French revolution, old Figaro and Count remembering their past. I thought it was going to be mostly play with a few songs in when the first aria "Cinque, dieci, venti, trenta (Five, ten, twenty, thirty)" was cut short, but they resumed the first aria soon and pretty much played the whole opera. I like the simple stage and the use of a screen to tell the change of place on the curtainless stage and also for close-ups.
피가로의 결혼이 아닌 ART 버전의 피가로는 피가로의 결혼에서 16년후 프랑스 혁명기가 배경이다. 늙은 백작과 피가로는 젊은 날을 회상한다. 둘의 말장난으로 시작해서 첫 아리아가 환청처럼 울리다가 끊겼을때, 나는 잠시 남은 시간이 대부분 연극적으로 진행될거라 예상했다. 하지만 수잔나의 환영이 등장하면서 노래는 이어졌고 이후는 대체로 원작을 따라 진행되었다.

I learned about this show from a postcard sent to me. It's not surprising that I used to get those flyers all the time to my old address; I subsribed BSO, ABT/Met Opera, Handel and Haydn Society and made contributions to all the these companies at least once. But I just moved in July, and didn't give my new address to BSO or H&H or anything. HOW DID THEY KNOW MY NEW ADDRESS? Well, they successfully sold three student rush tickets after all.
황당한 건 이 공연에 대해서 내 이름으로 날아온 엽서를 통해서 알게 되었다는 거다. 전 주소로 subscrition을 한 적이야 많으니 이해가 되지만 어떻게 새 주소를 알고 광고지를 보낸건지는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만 학생석 3장을 팔았으니 성공적인 마케팅이었다고 할수 있다. 궁금하다, 어떻게 내가 이사한걸 알았을지.

BSO college card offers a great selection of Thursday night concerts this year. Looking forward to it.
올해 BSO 시즌도 기대할 만한 공연이 많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2007.09.17 00:20

The Yoga of Dying

Savasana-Corpse pose

Savasana-Corpse pose

I bought Sep-Oct issue of Yoga+ Magazine this weekend. It was an impulse purchase but I'm enjoying reading it more than Iyengar's book.

Tonight I was reading it page by page, my laptop closed at that time (important!), and saw a small and intriguing ad. "YOGA OF DYING". I decided to check out their webpage. www.savasanaexperience.com

The idea is practiciing and preparing the dying process, to be able to let go during the process death. It got me thinking.. We all die someday.. I already have seen death of people near my age.. Being prepared may not be of use at all in some cases.. It sounds something very unrealistic and far from now like when I think about retirement etc., but it makes sense to be prepared as well.

Memento Mori (Remember that you will die).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