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9.16 20:07

My plants

난 식물 종류를 키우는데는 영 소질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작년부터 키우던 대나무랑 알로에가 죽지 않고 나름대로 잘 자라더니 이 집에 이사하고는 예전 룸메이트한테 받은 이름도 모르는 식물도 새잎이 여러장 나고 있다.
I thought I was a "brown thumb". But then I got better since last year, and after I moved to the new apt, all of my plants are flourishing.

오늘 알로에 화분 분갈이를 한 김에 식물들 사진을 찍어봤다.
I took some pictures of my plants after moving aloe plants to bigger pots. I wish I took picture before I moved them to compare...
DSCN2728

DSCN2726

DSCN2729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9.05 21:57

Steve Jobs has one show outfit?

I call myself a late adaptor - I had my first digital camera in 2005 and my first laptop in 2006, and I get the cheapest cell phone all the time - but I do follow new gadget news. So yes, Steve Jobs had his hey-ipod-failed-to-lose-weight-again-but-whatever show, which is kind of becoming boring now, but then I realized it's not just the content.

This is Jobs today.


And this is Jobs showing iPhone.


And more...


More google image search, I learned that I'm not the only one obsessing on Steve Jobs's closet.


I should draw one for my own boss.
신고
Trackback 0 Comment 3
2007.09.03 19:03

No End in Sight

다른데 쓴 글을 다시 퍼와서 존대말임.



No End in Sight는 극장용 다큐멘터리 영화치고는 어떻게 보면 좀 지루하고 딱딱합니다. 개인들의 수난사는 배제되어 있고, 인터뷰 사이사이의 이라크 장면들은 뉴스의 자료 화면 정도의 거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는 반전 영화도 아닙니다. 감독의 이력에 대해 차차 더 이야기하겠습니다만 Charles Ferguson은 초기에는 이라크전 지지였다고 합니다. 이 영화가 집중하는 것은 공격개시로부터 6주만의 종전 선언후 어떻게 지금의 혼란에 이르게 되었나입니다.

도입부에서 우리는 미군 점령 후 무정부 상태에 빠져 온갖 약탈이 난무하는 바그다드를 보게 됩니다. 군인들의 증언이 이어집니다. 막으려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었다. 그렇지만 그런 지시는 오지 않았다. 이때부터 이라크 국민들의 불신은 시작되었죠.

Ferguson은 이라크 재건에 관여했던 중요 인물들을 여러명 인터뷰합니다. 그 중에 영화의 많은 부분은 Paul Hughes와의 대화입니다.

 

Paul Hughes는 역시 인터뷰에 응한 Jay Garner의 책임이던 Office of Reconstruction and Humanitarian Assistance (ORHA)에 속해 있었습니다. 2년을 준비했던 2차 대전후 독일 점령에 비해 이 전쟁에서는 전후 재건에 대한 준비는 전무하다시피 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 의하면 ORHA에는 이라크 재건을 어쩌면 성공적으로 이끌수도 있었던 전문가들이 속해 있었습니다. 그러나 ORHA는 곧 훨씬 더 부시-럼즈펠트-라이스 라인에 가까운 Coalition Provisional Authority (CPA)에게 자리를 내주게 됩니다.

Hughes에 의하면 새로 들어온 CPA의 Paul Bremer(이름이 같군요)의 가장 큰 실수는 이라크 군대 해산과 후세인 당시의 바스당원들을 현직에서 몰아낸 일입니다 (de-baathification). 대부분 바스당일수 밖에 없었던 기존의 인적 자원을 잃었으며,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은 50만 대군은 결국 반군이 되었다는 거지요.

Paul Bremer 본인은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습니다만 CPA 인사였으며 이 결정에 중요한 인물이었던 Walter Slocombe 은 인터뷰에 응했습니다.

 

하지만 Ferguson은 Slocombe에게는 그다지 말할 기회를 주지 않더군요. 따로 찾아본 Slocombe의 주장은 이렇습니다.

http://www.pbs.org/wgbh/pages/frontline/shows/pentagon/interviews/slocombe.html

Slocombe에 의하면 해산할 군대 자체가 이미 존재하지 않았다는 거지요. Hughes는 그렇지 않았다고 합니다. 안 가보니 누구 말이 맞는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만 이 정책들이 많은 비판을 받은 건 사실입니다. Slocombe은 De-baathification도 핵심 인물 5000명에 대한 것이었다는 겁니다. 사실 후세인 정권 때의 군대과 정부 인사들을 그대로 기용했으면 또 나름대로 비판을 받았겠지요. 아랍어도 할 줄 알고 이라크에서 시간을 더 많이 보낸 Hughes가 뭔가 사정을 더 알것 같습니다만, 또 생각해보면 맥아더가 일본어를 할 줄 알았답니까.

제대로 기회를 가지지 못한 ORHA에서 비판을 제기하기는 쉽습니다만 역시 ORHA의 중심 인물이었던 Barbara Bodine도 말하듯이 2-3개의 제대로 갈 수 있는 길과 500개의 잘못 갈수 있는 길이 있었던 상황이었죠.

이 영화의 감독은 MIT에서 정치학 박사를 받고는 소프트웨어 벤쳐 쪽에서 (FrontPage를 MS에 판게 이 사람입니다.) 성공한 다음에 다시 학교로 돌아온 이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경영인의 입장에서 전후 처리를 분석하고 있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결론은 없어요. 그냥 No End in Sight입니다. 누군지는 몰라도 다음 대통령이 뒤집어 쓰겠지요.

맥아더가 일본어를 했냐고 했는데, 중간에 잠시 독일 점령에 관한 언급도 나오고 2차 대전 당시 미국의 종전후 점령국 재건에 대한 준비 작업은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궁금해지더군요. 1945년에서 48년 사이의 우리나라 상황에 대해서도 그렇구요. 루스 베네딕트의 "국화와 칼"은 일본군과의 전면전을 대비해서 쓰여졌는데 결국 종전 후에 나온 것이었던가요.

제 눈에는 좀 특이한 관점의 다큐멘터리로 보였습니다. 전쟁의 정당성과는 무관하게, 어떻게 하면 잘 할 수도 있었던 일(!)을 망쳐놓았는가를 차갑게, 그러면서도 교묘하게 편을 들어 보여준다는 생각입니다.

You tube에 올라와 있는 Paul Hughes 인터뷰입니다.

http://youtube.com/watch?v=b3jk4kJG1Sg
http://youtube.com/watch?v=T2XlEoiqX2U
http://youtube.com/watch?v=4L5f9qlqBRw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8.26 16:48

孔子曰 (Confucius said)

知之者 不如好之者, 好之者 不如樂之者 (지지자 불여호지자, 호지자 불여락지자)
아는 자는 좋아하는 자보다 못하고, 좋아하는 자는 즐기는 자보다 못하다.
To like is better than to know, to enjoy is better than to like.

- 孔子(공자, Confucius) <論語(논어)>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8.25 00:42

엄마 걱정, 기형도

엄마 걱정

-기형도-

열무 삽십 단을 이고
시장에 간 우리 엄마
안 오시네, 해는 시든 지 오래
나는 찬밥처럼 방에 담겨
아무리 천천히 숙제를 해도
엄마 안 오시네, 배추잎 같은 발소리 타박타박
안 들리네, 어둡고 무서워
금간 창 틈으로 고요히 빗소리
빈 방에 혼자 엎드려 훌쩍거리던

아주 먼 옛날
지금도 내 눈시울을 뜨겁게 하는
그 시절, 내 유년의 윗목

It is almost impossible to translate the genious of Ki Hyung Do (기형도). "해는 시든 지 오래"라던가, "찬밥처럼 방에 담겨" 같은 표현이라니.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8.08 21:02

NSTAR Gre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I got my first electricity bill from NSTAR today since I moved to the new apt. I logged on nstar.com to get electronic bills and found out that NSTAR is providing NSTAR Green option from January, and customers "can choose to purchase all or half of their electricity from wind energy generating facilities". It says "there will be an additional premium of 1.75 cents (half option) or 3 cents (full option) per kWh."

온라인으로 전기요금을 내려고 NSTAR.com에 들어갔더니 여기도 풍력 발전소에서 오는 그린 에너지 옵션이 추가되는 모양이다. 그걸 쓰면 킬로와트당 3센트를 더 내야 한다고 해서 이달 전기요금을 좀더 자세히 들여다 봤다.

For this month, I spent 82kWh and was charged $20.43. That means $20.43/82kWh = $0.25/kWh now, and switching to NSTAR Green will cause an increase of $2.46. Not too bad. I was intrigued to learn about Palo Alto Green from a friend in Bay Area, and glad to know that green option will be available in Massachusetts soon.

계산기를 두드려보니 지금 내는 킬로와트당 25센트에서 3센트가 늘면 한달에 2-3불 정도가 추가될 것 같다. 그 정도면 해볼만도 하다는 생각인데..

I also started thinking that I didn't pay that much for electricity in Korea when I lived in a studio apartment. If my memory is correct, I do not remember paying more than W10,000 (about $10) per month. Korean homes are more environment-friendly, lit with fluorescent lamps and energy-rated appliances (the only non-fluorescnet lamp in my place which was in the entrance had a one-minute timer!), but can those explain the two-fold difference?

So I looked it up.

한국에서 자취할 때도 전기요금을 한달에 만원 이상은 낸적이 없는데, 한국집이야 형광등에 온갖 전기 아끼는 도구들로 도배가 되어있다고 하지만 그렇다고 두배나 차이가 날까 싶기도 하고, 미국인들이 펑펑 써대는 것에 비해서 조그만 원룸에 한달에 2만원은 비싸다는 생각이 들어서 한국 전기 요금 계산법을 찾아봤다.

"먼저 가정용은 기본요금과 전기사용에 따른 요금만을 합산했을 때 400kwh를 사용할 경우 70,260원(기본요금 3,590원), 500kwh를 사용할 경우 113,920원(기본요금 6,750원)의 요금이 부과된다. 이 경우 1~50kwh까지는 kwh당 34.5원, 51~100kwh까지는 81.7원, 101~200kwh까지는 122.9원, 201~300kwh까지는 177.7원, 301~400kwh까지는 308원, 401~500kwh까지는 405원, 500kwh 초과분은 kwh당 639.4원이 적용된다." 출처

Following this rule, my bill should be
3,590 (basic) + 50*34.5 (for the first 50kWh) + 32*81.7 (for 50-100kWh) = W7,929.4 (~$8)

기본 요금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이 계산법에 따르면 같은 82킬로와트에 한달에 8천원 정도가 나온다는 이야기니까 내 기억이 맞나보다.

At this point, energy is more expensive in the US! But the rate increase as one spends more and if I spend more than 500kWh/mo than it will be $0.64/kWh in Korea. Although the article where I found the rules criticize the system, I think it makes sense to charge less for the first amount which must be necessary and increasingly charge more per usage as one spends more energy.

I assume It must be cheaper in the US when you spend more, from the fact that all empty seminar rooms are always kept cold despite the 90' weather outside. I am glad I have my own thermostat in my little office which I can keep at 85', mainly to feel comfortable before worrying about the earth.

결국 내가 쓰는 정도로는 미국의 전기요금이 더 비싸다는 이야기다. 물론 한국은 (위 기사에서는 비판하고 있는) 누진율을 적용하기 때문에 한달에 수백 킬로와트를 쓸 경우 NSTAR 보다 두배가 넘는 요금을 내게 된다. NSTAR 홈페이지를 봐서는 누진율은 없는 것 같다. 또 그러니까 사람 없는 세미나실도 얼어 죽도록 냉방을 펑펑 돌리는 걸꺼다. 거기다 여기는 온도 조절기만 있지 끌 수도 없다. 문제의 그 방의 thermostat은 고장난 듯 하지만.

다행히도 내 작은 창문 없는 오피스에는 내 맘대로 화씨 85도로 올려놓을 수 있는 thermostat이 따로 있다. 이건 지구를 지키기 위해서도 아니고 집에 걸어갈 수 있는 복장으로 학교에서 얼어죽지 않기 위해서다. ㅡ.ㅡ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7.30 11:13

Can Billionaire Samaritans Change the World?

There is a special issue of Spiegel on the "Billionaire Samaritans".
http://www.spiegel.de/international/world/0,1518,496715,00.html

If you can read Korean and too lazy to read the whole article, here is a summary. Beware that this is a translated article on 조선일보 - they tend to be bad and biased.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7/30/2007073000012.html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7.29 23:46

Yosemite National Park

2007_07_CA054

After the Tahoe Conference, I went to Yosemite National Park with my old friend and outdoors buddy Kahye and we hiked Half Dome together. We got up at 5am and started walking around 7-7:30am - it took us long because we couldn't stay in Yosemite Village. From the times of the photos taken, we arrived at

Vernal Falls bridge at 8am
the top of Nevada Falls bridge at 9:30am
Quarter Dome stairs at 11:30am
Half Dome cables at 12:15pm - no traffic!
and finally at the top of Half Dome at 12:45pm

We took a long break at the top, and the way back did not take any shorter. In total it took 11 hours for the round trip. As written in the guide book, it was a very strenuous hike, but it was a lot of fun and energizing in some way. For future trips, this my summary/evaluation.

Good Calls
Preparing a good meal: salty sausages, buns, cucumbers and carrots, dried fruits and fruit bars, peanut butter crunch bars, small packs of fruit juice
Getting up early
Packing everything from the campsite and checking in in a hotel on the second day: it was dark and our campsite was too far. In any case, I think packing everything was a good idea, because it gave us more flexibility.
Vibram sole boots, gloves and wide brim hat
and of course, being in shape!

Bad Calls
Not having enough water and water treating tools
Not putting enough sunscreen later in the day: I got sunburn.
Not having topomap
Cotton tank top: I knew it wasn't a good idea but couldn't get everything for this trip

Lastly, I want to thank Kahye for being a wonderful travel buddy from San Juan Mountains to Californian deserts and high Sierras. I look forward to our next trip. :)

사용자 삽입 이미지

Aerial view of Half Dome. The thin white strip on the front side of the picture is the "cables route". You can also see the famous "diving board".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2007.07.07 16:12

Left or Right

It seems to be that there are many different ways of defining left and right.

For me, it's odd that the word "liberal" is mixed with "left" in this country to begin with. 자유주의랑 좌파 이념은 좀 거리가 있지 않나. 아니면 영어의 liberal은 내가 생각하는 자유주의가 아닌가? May be I am not understanding the meaning of "liberal" in American English.

According to the following article, being pro same-sex marriage, legalizing marijuana, abortion, national health insurance and anti-war describes being "left" here. Most points except health care relates to maximizing individual right, which matches what I have been thinking as being "liberal".

http://www.nytimes.com/2007/06/26/washington/27cnd-poll.html?ex=1340596800&en=bfdc2d073ae6de01&ei=5124&partner=permalink&exprod=permalink

And apparently, you are right-wing if you jog in France. :)
한편, 프랑스에서는 조깅하는 자는 우파인 모양이다.

"Jogging is of course about performance and individualism, values that are traditionally ascribed to the right"

"I am not deterred . . . by the accusation that jogging is right-wing. Of course it is right-wing, in the sense that the facts of life are generally right-wing. The very act of forcing yourself to go for a run, every morning, is a highly conservative business. There is the mental effort needed to overcome your laziness."

http://www.washingtonpost.com/wp-dyn/content/article/2007/07/06/AR2007070602104.html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6.24 00:58

Preparing to Move

같은 길에서 번지수만 좀 높은데로 이사를 가게 되서 짐 챙기는 중인데, 그동안 늘어난 짐이 어찌나 많은지. 옷이랑 자잘한 물건들은 없앤다고 없애도 이 집에 올때에 비해 2배 이상으로 늘어난 책과 CD들, 그리고 오디오까지. 수집한답시고 모아놓은 머그컵들하며. 사실 책이랑 CD를 거의 다 챙겨서 반 이상 박스에 담은 셈인데, 그냥 나의 소유욕을 고스란히 보고 있노라니 즐겁지 만은 않다. 가지고 있다고 머리에 다 들어있는건 아니니까.

요즘 한국어 가르치는 과외를 하나 하고 있는데, 교포겠거니 하고 받은 학생이 중국계 미국인이라 발음법부터 가르치는 중. 국어는 소리나는데로 읽고 써서 배우기 쉽다는 말은 순 뻥이었다. 3주째를 가르쳤는데 자음 모음 이제 끝내고 표준 발음법 반정도 했다고. 사실 지금 자음 동화니 구개음화니 가르치고 예로 들어준다고 알수 있을것 같진 않지만 그런 규칙들이 존재하는 건 알고 시작을 해야 할 것 같아서 대충 짚고 넘어갈라고.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