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9.24 22:27

Figaro

사용자 삽입 이미지
I started my 2007-2008 cultural season with a nice modern-touched opera-play Figaro at ART.
지난 주말 ART에서 Figaro로 이번 공연 시즌을 시작했다.

I was never a big fan of Mozart's operas; in fact, only Mozart I really listened were mass music. One reason I never got into Mozart operas is that it's just impossible to follow the story by only listening to CDs. I guess it's more correct to say that I'm not a big fan of Opera Buffa. But I am getting more interested to earlier music than the ones I used to like.
사실 난 미사 음악을 제외하고는 모짜르트를 좋아한 적이 없다. 정확히 말하자면 오페라 부파를 좋아하지 않는거겠지만, 정신없이 등장인물 많고 산만한 모짜르트 오페라는 음악만 들어서는 내용을 알기도 어려워서 유명한 아리아 말고는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다.

So, I finally learned what it was about, although I already own a legendary recording of Le nozze di Figaro. I won't even start talking about the story, because even after watching it, it just doesn't make sense. Just a silly story told by beautiful arias. Maybe the important thing is making mockery of the nobles?
그래서 이미 에리히 클라이버의 피가로의 결혼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이번에 드디어 대략 어떤 이야기인지를 배웠다. 대강 추린다는건 불가능한것 같아서 줄거리는 쓰지 않겠다. 사실 별 의미도 없는것 같고. 하인이 귀족을 조롱한다는 주제 정도?

ART's Figaro, not Le nozze di Figaro, started like a play, set in French revolution, old Figaro and Count remembering their past. I thought it was going to be mostly play with a few songs in when the first aria "Cinque, dieci, venti, trenta (Five, ten, twenty, thirty)" was cut short, but they resumed the first aria soon and pretty much played the whole opera. I like the simple stage and the use of a screen to tell the change of place on the curtainless stage and also for close-ups.
피가로의 결혼이 아닌 ART 버전의 피가로는 피가로의 결혼에서 16년후 프랑스 혁명기가 배경이다. 늙은 백작과 피가로는 젊은 날을 회상한다. 둘의 말장난으로 시작해서 첫 아리아가 환청처럼 울리다가 끊겼을때, 나는 잠시 남은 시간이 대부분 연극적으로 진행될거라 예상했다. 하지만 수잔나의 환영이 등장하면서 노래는 이어졌고 이후는 대체로 원작을 따라 진행되었다.

I learned about this show from a postcard sent to me. It's not surprising that I used to get those flyers all the time to my old address; I subsribed BSO, ABT/Met Opera, Handel and Haydn Society and made contributions to all the these companies at least once. But I just moved in July, and didn't give my new address to BSO or H&H or anything. HOW DID THEY KNOW MY NEW ADDRESS? Well, they successfully sold three student rush tickets after all.
황당한 건 이 공연에 대해서 내 이름으로 날아온 엽서를 통해서 알게 되었다는 거다. 전 주소로 subscrition을 한 적이야 많으니 이해가 되지만 어떻게 새 주소를 알고 광고지를 보낸건지는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만 학생석 3장을 팔았으니 성공적인 마케팅이었다고 할수 있다. 궁금하다, 어떻게 내가 이사한걸 알았을지.

BSO college card offers a great selection of Thursday night concerts this year. Looking forward to it.
올해 BSO 시즌도 기대할 만한 공연이 많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