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3.30 19:12

Updates

I had my first committee meeting after my prospectus defense in last November. More changes in the aims, but it's helpful to have committee meetings often. Since then, I had a chance to take it easy for while. Maybe I shouldn't be, but oh well. :)

2/28
BSO: Schubert and Bolcom
It was great to hear Thomas Quasthoff once again. Bolcom's world premiere was .. "different". We thought it was a touture, actually. What a contrast.

2/29
2001: Space odyssey
I finally finished this movie after a year.

3/4
Jhumpa Lahiri read "Hell-Heaven" from her new book coming out on Apr 1.
http://www.newyorker.com/archive/2004/05/24/040524fi_fiction
I heard her reading this short story. It was the fisrt time I've been to an author's book reading.

3/9
Native Speaker by Chang-rae Lee
I finished reading Native Speaker but re-reading it now. I started a more detailed post about the book but haven't finished. It's a well written book, enjoyed it, but hard to say I "like" it. There were some disturbing parts, many I could deeply relate to, as well. "False speaker of language".

3/13
BSO: Schumann and Shostakovich
We had a great seat in the center of 1st bacony. One of the best seats I've got at BSO with college card. Schumann was great and I also enjoyed the Shostakovich very much this time.

3/23
Lust, Caution
Had a few people over at my place to watch it. All of us heard so much comments about the "NC-17" content, but it wasn't as bad(?) as we thought. The movie was very.. pretty and romantic.. more of an imaginary version of Shanhai in 1940's. Most of you know that I am a huge period movie fan so I enjoyed it.

3/27
BSO: Bartok and Schubert
My seat was at the very back of the orchestra level, but the sound wasn't as bad as I expected. Bartok was beautiful, especially the 2nd movement. Schubert was okay, but I was distracted with other things.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9.03 19:03

No End in Sight

다른데 쓴 글을 다시 퍼와서 존대말임.



No End in Sight는 극장용 다큐멘터리 영화치고는 어떻게 보면 좀 지루하고 딱딱합니다. 개인들의 수난사는 배제되어 있고, 인터뷰 사이사이의 이라크 장면들은 뉴스의 자료 화면 정도의 거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는 반전 영화도 아닙니다. 감독의 이력에 대해 차차 더 이야기하겠습니다만 Charles Ferguson은 초기에는 이라크전 지지였다고 합니다. 이 영화가 집중하는 것은 공격개시로부터 6주만의 종전 선언후 어떻게 지금의 혼란에 이르게 되었나입니다.

도입부에서 우리는 미군 점령 후 무정부 상태에 빠져 온갖 약탈이 난무하는 바그다드를 보게 됩니다. 군인들의 증언이 이어집니다. 막으려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었다. 그렇지만 그런 지시는 오지 않았다. 이때부터 이라크 국민들의 불신은 시작되었죠.

Ferguson은 이라크 재건에 관여했던 중요 인물들을 여러명 인터뷰합니다. 그 중에 영화의 많은 부분은 Paul Hughes와의 대화입니다.

 

Paul Hughes는 역시 인터뷰에 응한 Jay Garner의 책임이던 Office of Reconstruction and Humanitarian Assistance (ORHA)에 속해 있었습니다. 2년을 준비했던 2차 대전후 독일 점령에 비해 이 전쟁에서는 전후 재건에 대한 준비는 전무하다시피 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 의하면 ORHA에는 이라크 재건을 어쩌면 성공적으로 이끌수도 있었던 전문가들이 속해 있었습니다. 그러나 ORHA는 곧 훨씬 더 부시-럼즈펠트-라이스 라인에 가까운 Coalition Provisional Authority (CPA)에게 자리를 내주게 됩니다.

Hughes에 의하면 새로 들어온 CPA의 Paul Bremer(이름이 같군요)의 가장 큰 실수는 이라크 군대 해산과 후세인 당시의 바스당원들을 현직에서 몰아낸 일입니다 (de-baathification). 대부분 바스당일수 밖에 없었던 기존의 인적 자원을 잃었으며,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은 50만 대군은 결국 반군이 되었다는 거지요.

Paul Bremer 본인은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습니다만 CPA 인사였으며 이 결정에 중요한 인물이었던 Walter Slocombe 은 인터뷰에 응했습니다.

 

하지만 Ferguson은 Slocombe에게는 그다지 말할 기회를 주지 않더군요. 따로 찾아본 Slocombe의 주장은 이렇습니다.

http://www.pbs.org/wgbh/pages/frontline/shows/pentagon/interviews/slocombe.html

Slocombe에 의하면 해산할 군대 자체가 이미 존재하지 않았다는 거지요. Hughes는 그렇지 않았다고 합니다. 안 가보니 누구 말이 맞는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만 이 정책들이 많은 비판을 받은 건 사실입니다. Slocombe은 De-baathification도 핵심 인물 5000명에 대한 것이었다는 겁니다. 사실 후세인 정권 때의 군대과 정부 인사들을 그대로 기용했으면 또 나름대로 비판을 받았겠지요. 아랍어도 할 줄 알고 이라크에서 시간을 더 많이 보낸 Hughes가 뭔가 사정을 더 알것 같습니다만, 또 생각해보면 맥아더가 일본어를 할 줄 알았답니까.

제대로 기회를 가지지 못한 ORHA에서 비판을 제기하기는 쉽습니다만 역시 ORHA의 중심 인물이었던 Barbara Bodine도 말하듯이 2-3개의 제대로 갈 수 있는 길과 500개의 잘못 갈수 있는 길이 있었던 상황이었죠.

이 영화의 감독은 MIT에서 정치학 박사를 받고는 소프트웨어 벤쳐 쪽에서 (FrontPage를 MS에 판게 이 사람입니다.) 성공한 다음에 다시 학교로 돌아온 이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경영인의 입장에서 전후 처리를 분석하고 있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결론은 없어요. 그냥 No End in Sight입니다. 누군지는 몰라도 다음 대통령이 뒤집어 쓰겠지요.

맥아더가 일본어를 했냐고 했는데, 중간에 잠시 독일 점령에 관한 언급도 나오고 2차 대전 당시 미국의 종전후 점령국 재건에 대한 준비 작업은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궁금해지더군요. 1945년에서 48년 사이의 우리나라 상황에 대해서도 그렇구요. 루스 베네딕트의 "국화와 칼"은 일본군과의 전면전을 대비해서 쓰여졌는데 결국 종전 후에 나온 것이었던가요.

제 눈에는 좀 특이한 관점의 다큐멘터리로 보였습니다. 전쟁의 정당성과는 무관하게, 어떻게 하면 잘 할 수도 있었던 일(!)을 망쳐놓았는가를 차갑게, 그러면서도 교묘하게 편을 들어 보여준다는 생각입니다.

You tube에 올라와 있는 Paul Hughes 인터뷰입니다.

http://youtube.com/watch?v=b3jk4kJG1Sg
http://youtube.com/watch?v=T2XlEoiqX2U
http://youtube.com/watch?v=4L5f9qlqBRw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6.17 15:15

Quote: Paradox of Love

"You will notice that what we are aiming at when we fall in love is a very strange paradox. The paradox consists of the fact that, when we fall in love, we are seeking to re-find all or some of the people to whom we were attached as children. On the other hand, we ask our beloved to correct all of the wrongs that these early parents or siblings inflicted upon us. So that love contains in it the contradiction: The attempt to return to the past and the attempt to undo the past."

-Crimes and Misdemeanors (1989, Woody Allen)

It's weird to quote WA on the subject of love but I liked this quote from a fictional philosopher in the movie. Maybe there is a model of Professor Levy character? I think I read something similar before but can't remember where. It's a thought-provoking movie about morality and human nature..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2007.05.15 22:52

Delft Tiles

This is an old post from my cyworld minihome. I watched "Girl with a Pearl Earing" last night and remembered how I was pleasantly surprised to see Delft tiles in Philadelphia Museum Art last year. It is said to be a typical decorative feature of houses built in 1700s in Philly. Supposedly, there were a population of Dutch immigrants in Philly.

http://www.phila.gov/fairpark/culture/architecture/laurelhill.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ther had been a tile painter, his fingers still stained blue from painting cupids, maids, soldiers, ships, children, fish, flowers, animals onto white tiles, glazing them, firing them, selling them.

아버지는 타일도장공이었다. 큐피드와 하녀들, 병사들, 함선, 어린이, 물고기, 꽃과 동물들을 흰 타일에 그리고 유약칠을 하고 굽고 팔던 아버지의 손가락에는 아직도 푸른 얼룩이 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was my favorite tile of his. ... This one, though, my father kept specially for us. It was a simple picture of two small figures, a boy and an older girl. They were not playing as children usually did in tiles. They were simply walking along, and were like Frans and me whenever we walked together - clearly our father had thought of us as he painted it. The boy was a little ahead of the girl but had turned back to say something. His face was mischievous, his hair messy. The girl wore her cap as I wore mine.

그것은 아버지의 타일 중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이었다. .. 그것은 아버지가 우리를 위해 특별히 간수해둔 것이었다. 두명의 어린이들, 남자아이와 좀더 나이가 위인 여자아이가 있는 단순한 그림이었다. 그애들은 보통 타일 그림의 어린이들처럼 놀이를 하고 있지 않았다. 그들은 마치 프란츠와 내가 같이 걸을때처럼 같이 걷고 있을 뿐이었다 - 아버지는 그 그림을 그릴 때 우리를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 분명했다. 남자아이가 약간 앞서 걷고 있다 돌아서서 무언가를 말하는것 같았다. 남자애의 표정은 개구장이같고 머리카락은 흐트러져 있었다. 여자아이는 내가 늘 하는 모양으로 모자를 쓰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walls of each kitchen were tiled in white, and the fireplace in blue and white Delft tiles painted with birds in one section, ships in another, and soldiers in another. I studied them carefully, but none had been painted by my father.

부엌의 벽에는 흰 타일이 붙여져 있었고, 벽난로는 새들과 함선들과 병사들의 타일로 채워져 있었다. 나는 그 타일들을 꼼꼼히 살펴보았지만 아버지의 그림은 찾을 수 없었다."

- Girl with a Pearl Earring, Tracy Chevalier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7.01.25 16:48

MFA Korean Filme Festival

오늘자 글로브 기사. 주말에 왕의 남자 보러갈까 싶다. 괴물에 대해 구구절절 말이 많은데 미군 독극물 방류 사건이 실제 사건에 기반했다는 말은 쏙 빼놓고, 누군가는 나쁜 놈을 해야 하잖아라고 너스레를 떨고 있군. 기자한테 정중한 이메일을 한건 보내 줄까나..

Just one thing. I want to tell this writer that the "US Army scientist polluting the Han River" was a real incident.

The Seoul of a new cinema at the MFA

Call it the Seoul effect: Since the late '90s, Koreans have been flocking to theaters in record numbers, exhibiting a cinephilic zeal for sassy romantic comedies, art-mangled horror flicks, and Hollywood-style action-thrillers made right in their own backyard...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